잠자던 열정세포 깨우는 ‘핫'한 몸짓들
상태바
잠자던 열정세포 깨우는 ‘핫'한 몸짓들
  • 어린이강원일보
  • 승인 2022.05.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춘천마임축제

 

축제가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춘천 전역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지난 축제에서 펼쳐진 도깨비 난장 모습.

 
코로나19를 힘겹게 버텨 온 모든 시민을 뜨겁게 환대하는 축제가 시작된다.

‘황홀한 환대'를 주제로 한 2022 춘천마임축제가 오는 22~29일 여드레 기간 춘천 전역에서 펼쳐진다. 코로나19로 집합형 축제를 자제해 온 춘천마임축제는 3년 만의 ‘불의도시:도깨비난장'을 통해 시민들의 억눌린 열정을 터트리고, 축제의 반환경적 요소에 대안을 제시한다는 포부다.
 
축제는 22일 오후 2시 춘천 명동에서 개막한다. 시민들의 몸과 마음을 흔들 퍼포먼스와 소규모 퍼레이드가 ‘Rock&Rock Project(락앤락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진행된다. ‘마임아카데미'를 통해 깨비댄스와 쉘 위 댄스 등을 익힌 시민들과 아티스트가 거리로 나서 환영의 뜻을 담은 퍼포먼스를 펼친다. ‘We will Rock You(우린 당신을 흔들거예요)'라는 올해 축제 슬로건에 맞춘 개막 공연은 29일까지 강원대, 한림대, 남이섬 등 곳곳에서 이어진다.

마임축제 하이라이트인 ‘불의도시:도깨비난장'은 27~28일 삼악산 호수 케이블카 공영 주차장에서 마련된다. 아기자기한 ‘따뜻한 불'부터 불관람차, 불기등 등 기술력이 동원되는 ‘뜨거운 불', 설치미술 형태의 ‘놀라운 불' 등 다양한 불이 공개된다. 새벽 2시까지 이어지는 화려한 불의 향연 속에서 마임 창작 공연뿐 아니라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과 춘천아트페스티벌, 춘천인형극제와 연계한 공연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축제 기간 축제극장 몸짓에서는 전쟁의 폭력성을 고발하는 극단 노뜰의 전쟁연작 시리즈 ‘Your Body'와 마임공작소 판의 ‘고재경의 마임콘서트'가 오른다. 23~24일 공지천 의암공원에서는 코로나19를 힘겹게 버티면서도 예술적 상상력으로 시민을 위로했던 예술가에 대한 오마주 ‘봄의 도시'가 펼쳐진다. 걷다 보는 마임은 25~26일 효자교~공지교 일대 산책로에서 진행돼 아티스트 공연과 함께 지역 청년들이 직접 창작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축제의 과다한 폐기물 생산을 반성, 환경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한다. 화석연료를 사용한 발전 대신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활용해 필요한 전원을 공급하고 푸드코트 내 일회용기 사용을 없앤다. 화약을 통한 불꽃놀이 대신 숯과 소금을 이용해 불꽃을 만드는 전통 방식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강영규 총감독은 “그간 누리지 못했던 자유와 열정, 즐거움을 최대한 풀어낼 수 있는 축제를 만들어 마임이 춘천의 진정한 마음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현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