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대답을 듣고 싶어요
상태바
자녀의 대답을 듣고 싶어요
  • 어린이강원일보
  • 승인 2021.07.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내년에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들은 어려서부터 말이 늦고 내향적인 성격으로 주변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 했어요. 부모로써 걱정이 되어 가정 밖에서의 생활에 대해 늘 관심을 갖고 있고, 유치원이나 공부방 등에서 있었던 일을 자주 물어보곤 합니다. 그런데 늘 대답은 몰라’, ‘좋아’, ‘기억이 안나이런 식의 단답형 대답만 해서 제 속을 상하게 하네요. (예비초등학생, 학부모)

 

A. 보통의 부모님들은 자녀의 가정 밖에서의 생활에 대해 많이 궁금해 하십니다. 또래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지? 무슨 문제는 없는지? 왕따를 당하는 것은 아닌지? 부모라면 궁금한 것이 당연하죠. 옆집 아이는 부모가 물어보지 않아도 재잘재잘 잘 떠드는데, 우리 아이는 물어봐도 모르쇠로 일관하니 참 많이 답답하고 속이 상하죠.

 

특히, 남자아이를 둔 부모님들이 이러한 경험을 많이 하십니다. 대부분 우리 부모님들은 아이의 성향이겠거니’, 혹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등의 생각을 하다가 불안과 초조의 감정이 커지면 결국 상담이나 언어치료 전문가를 찾으십니다.

 

아이가 모르쇠로 일관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 있는데, 첫 번째 아이가 아직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여 조리 있게 말하는 것이 힘든 경우 모르쇠 또는 단답형으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두 번째 언어 발달이 늦을 경우도 그럴 수 있죠. 세 번째 부모의 질문에 집중하지 못하고 주의력이 약한 경우에도 그럴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유치원이나 공부방 등 다른 곳에서의 생활이 즐겁지 않아 기억을 떠올리는 것조차 싫을 경우에도 모르쇠로 일관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우선 아이와의 대화 방식을 바꿔볼 필요가 있습니다. 성인들에게도 너 오늘 뭐했니?’ 라고 묻는 다면 나의 하루 일과에 대해 캐묻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부정적 감정이 들기 마련입니다. 우리 아이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부모와 적극적 대화를 하는 자녀라면 몰라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아이에게 너 오늘 뭐했니?’의 질문은 자칫 감시, 통제의 느낌으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아이의 유치원 생활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위한 질문보다는 일상생활에서의 가벼운 대화를 먼저 시도하고, 아이가 좋아하는 놀이에 부모가 함께 참여하여 자연스레 놀이의 일환으로 대화를 시도하여 대화의 양을 늘려 보기 바랍니다. 대화의 양이 늘다 보면 아이의 표현력도 상승하고, 언어발달을 촉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의 발음이 안 좋거나 표현이 미숙하더라도 인내심을 갖고 아이의 말을 잘 경청하는 태도를 보여주세요. 자녀에 대한 엄마의 긍정적인 경청 태도가 아이에게 자신감을 갖게 해주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아이의 마음을 바꿀 수 있습니다.

 

홍천군청소년수련관 관장 박형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