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솜씨
주시경 선생님께
icon 동춘천초등학교 4학년 1 박하연
icon 2022-07-07 10:44:53  |   icon 조회: 253
첨부파일 : -
안녕하세요? 주시경 선생님.
요즘 사람들이 한글을 아끼지 않고 줄임말이나 새로운 말을 너무 만들어 쓰는 것 같아서 걱정이 돼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선생님 덕분에 우리 글로 편지를 쓰고 있는 것 같아서 감사합니다.
'한글'을 생각하면 세종대왕만 알던 저인데 이번에 선생님께 주시경 선생님 이야기를 듣고 소중한 한글이 지금까지 어떻게 잘 이어져 왔는지 알고 많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한글을 만들어 내기만 하고 지켜내지 않았다면 저는 지금 쯤 다른 나라 글을 사용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선생님 별명이 '주보따리'라는 이야기를 들었으요. 너무 재미있는 별명이에요. 선생님이 보따리 가득 재미있게 한글을 가르쳐 주셔서 인기 만점이셨을 것 같아요.
비록 선생님을 만날 순 없지만 선생님께서 한글을 사랑하셨던 마음을 생각하며 저도 맞춤법을 잘 지켜쓰고 줄임말을 사용하지 않을게요. 그럼 안녕히 계세요.

2022년 7월 6일 박하연 올림
2022-07-07 10:44:53
180.81.19.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