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솜씨
없는 시
icon 남부초등학교 4학년 1반 한동윤
icon 2021-06-16 10:53:55  |   icon 조회: 240
첨부이미지
이 시는 내용이없다.
백지처럼 아무것도 없다.
이것이 무슨 시인지는 나도 모른다.
이 시는 제목도 없다.
이 시는 1차원, 점이다.
1차원, 점은 아무것도 없다.
이 시도 아무것도 없다.
2021-06-16 10:53:55
39.124.72.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