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춘천박물관, 옛 그림 속 꽃과 나비의 이름을 찾다!
상태바
국립춘천박물관, 옛 그림 속 꽃과 나비의 이름을 찾다!
  • 어린이강원일보
  • 승인 2020.07.2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계우, 신명연 등 조선시대 회화 103점 선정하여 ‘꽃과 나비’ 동정 연구 완료 -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전통회화 속 화훼초충 동정 목록화 연구 용역>을 완료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10월 말 개관 예정인 국립춘천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전시 및 프로그램의 주요 콘텐츠로 활용될 예정이다.

국립춘천박물관은 신사임당, 남계우, 신명연 등 조선의 대표 화가들이 꽃과 나비 소재로 그린 옛 그림 103점을 선정해 관내 연구자와 함께 식물 분야(강원대 김경아 연구교수), 미술사 분야(한세현 홍익대 박사과정)로 구성된 연구팀을 운영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결과로 대상 자료 내에서 71종의 초화류와 18종의 나비(나방 포함)류가 동정되었다. 이 중 최다 빈도로 등장하는 초화는 모란, 국화, 패랭이 순이었으며, 나비는 호랑나비, 배추흰나비, 제비나비 순이었다. 외래종으로 알고 있는 베고니아꽃은 이미 조선시대에도 사랑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김홍도가 그린 왕오색나비는 현재의 곤충도감에 실린 사진과 거의 흡사하여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조선시대에는 주변에서 흔히 접하여 그림 속에 빈번히 등장하는 붉은점모시나비가 현재는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

이렇게 전통적으로 사랑받아 왔던 풀과 꽃, 벌레 들을 새로 문을 열게 되는 <어린이박물관>에서 어린이들의 놀이 한가운데로 이끌어 내고자 한다.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 ‘생명은 언제나 아름답고 숭고하다는 생태철학적 가치가 전통시대나 현재에나 동일하다는 것을 어린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