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강원일보

>

 

 

NIE - NIE 칼럼

현재 페이지 : 1     총 페이지수 : 6

[NIE 칼럼] 강원일보와 동행한 60년

2019-05-21

강원일보는 올해로 창간 74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창간 특집 강원일보 73년 발자취 `격동의 현대사'를 읽었던 생각이 떠오른다. 강원일보와 함께한 시간 60년, 감회가 새로웠다. 6·25전쟁을 겪었다. 고향 황해도 신계군을 찾아가던 아버지가 정착한 곳이 철원이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피난지에서 돌아가셨다. 초등학교 4학...

[NIE 칼럼] 신문은 감사와 그리움이다

2019-04-28

몇 년 전 강원NIE(신문활용교육)대회 시상식을 보러 한림대학교에 갔을 때의 일이다. 행사장에는 분야별로 다양한 NIE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관계자 한 분이 '선생님이 얼마나 훌륭한 일을 하고 계신가 한 번 보라'며 5, 6학년...

[NIE 칼럼] “창간 60주년을 맞은 어린이강원일보”

2019-04-15

“창간 60주년을 맞아 멀티미디어로 새롭게 탄생한 어린이강원일보” 1959년 4월15일, 어린이를 위한 도내 처음이자 유일한 어린이강원일...

[NIE 칼럼] `앎'과 `삶'이 하나 되는 교육

2019-04-09

우리나라 중·고등학생 중 10%가 기본적인 교육과정조차 따라가지 못한다는 정부 조사 결과(교육부, 2018.6.)로 `기초학력 저하'의 원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에선 자유학기제 도입과 수시 확대를 기초학력 저하 원인으로 꼽는가 하면 교육부에서조차 기초학력 미달이 증가한 원인으로 토론 중심 교육과 객관식 위주의 지필고...

[NIE 칼럼] 세상과 연결해주는 신문

2019-04-02

1982년 내가 겪은 삼척 도계는 탄광 사고로 인해 결손 가정이 많았다. 온 천지가 석탄으로 뒤범벅이 돼 석탄 가루가 날려 하루에도 두 번은 와이셔츠를 갈아입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계는 내 추억의 한 자락을 차지하고 있는 특별한 곳이다. 도계로 전근 온 지 얼마 안 돼서 아침 운동 삼아 밖으로 나왔다. 어슴푸레 ...

[NIE 칼럼] 신문의 기능과 역할

2019-03-31

1982년 내가 겪은 삼척 도계는 탄광 사고로 인해 결손 가정이 많았다. 온 천지가 석탄으로 뒤범벅이 돼 석탄 가루가 날려서 하루에도 두 번은 와이셔츠를 갈아입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계는 내 추억의 한 자락을 차지하고 있는 특별한 곳이다. 도계로 전근 온지 얼마 안돼서 아침 운동 삼아 밖으로 나왔다. 어슴푸레 안...

[NIE 칼럼] 나를 사회 교사로 이어 준 신문

2019-03-18

창의 융합형 인재양성에 신문 선택

맹자의 말씀 중에 生於憂患 死於安樂(생어우환 사어안락)이란 말이 있다. 지금 어렵고 근심스러운 것이 오히려 나를 살게 할 것이고, 지금 편안하고 즐거운 것이 오히려 나를 죽게 할 것이라는 뜻이다. 맹자의 ‘고자하’편에 나오는 이 구절은 일명 역경이론으로 스티브 잡스의 명언 ‘Stay hungry, Stay foolish’...

[NIE 칼럼] 활자가 빛이 되어

2019-03-07

신문은 아이들의 가슴속에서 느낌을 일깨워 줘

약속의 시간에 언제나 내 집으로 오는 신문을 받는다. 그 작고 가벼운 지면에는 이 세계가 담겨 있는 것을 본다. 신문은 모든 독자에게 꼭 같은 것을 보여준다. 그렇지만 그것을 받아들고 읽는 사람들의 생각이나 눈높이나 관심사에 따라 신문의 활자가 밝혀주는 빛의 강도는 달라진다. 관심의 각도와 마음의 평정이 비뚤어지면 역설...

[NIE 칼럼] NIE는 아이디어 뱅크

2019-02-19

스크랩된 기사들은 나만의 오랜 친구

내가 컴퓨터를 처음 대면한 것이 1983년쯤이다. 당시는 8비트 컴퓨터였다. 이제 와 생각하니 그 컴퓨터는 인공지능이라 부르는 요즘의 밥솥만도 못하지 않았나 싶다. 그런데도 나는 그때부터 컴퓨터에 빠져 살았다. 호기심 때문만은 아닌 ...

[NIE 칼럼] 신문은 지속가능한 학습 도구

2019-01-29

풍부한 자료·높은 활용가치

디지털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아날로그가 좋은 게 나에게는 있다. 그것은 바로 신문이다. 디지털 시대에 무슨 소리냐고 하겠지만 하루 종일 휴대폰과 컴퓨터를 보며 씨름하다 보면 눈에는 피로감이 누적되게 마련이다. 아침에 일어나면서부터 접하는 것이 뉴스다. 잠도 깨기 전에 푸른빛이 눈을 자극하면 눈의 피로로 인해 피곤에서 벗어나...

[1] [2] [3] [4] [5] [6]

 

 

 Copyright ⓒ 2019 Kanwonilbo.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33)258-1000  어린이강원 : 033-258-1390, 1592
어린이강원일보 홈페이지의 컨텐츠에 대해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