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강원일보

>

 

 

NIE

현재 페이지 : 1     총 페이지수 : 112

느리게 가는 시간을 만지며

2019-03-25

연초, 신문을 스크랩해서 보관해야 할 일이 있었다. 인터넷을 뒤지면 금방 얻을 수 있었지만 종이 신문이 원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신문을 구독하지 않는 나는 근무하는 학교에서 신문을 구하려 하였다. 그때서야 우리학교는 이틀이 지나야 신문이 온다는 것을 알았다. 우편으로 신문이 배달되기 때문이다. 순간 나는 문명으로부터 멀...

[신문은 내 친구] 지진이 발생하는 원인과 규모 알아보기

2019-03-25

2017년 11월 15일 오후 2시 29분 31초에 경상북도 포항시에서 본진의 지진 규모 5.4의 강진이 발생하였다. 2016년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에서 이어 1978년 본격적인 지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다. 진앙은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점인 흥해읍 남송리이며, 진원지는 지표에서 7k...

[NIE 칼럼] 나를 사회 교사로 이어 준 신문

2019-03-18

창의 융합형 인재양성에 신문 선택

맹자의 말씀 중에 生於憂患 死於安樂(생어우환 사어안락)이란 말이 있다. 지금 어렵고 근심스러운 것이 오히려 나를 살게 할 것이고, 지금 편안하고 즐거운 것이 오히려 나를 죽게 할 것이라는 뜻이다. 맹자의 ‘고자하’편에 나오는 이 구절은 일명 역경이론으로 스티브 잡스의 명언 ‘Stay hungry, Stay foolish’...

[신문은 내 친구] 강원일보와 함께하는 NIE

2019-03-18

신문으로 공부합시다

연일 미세먼지 공포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강원일보 1면에는 미세먼지 관련 기사가 며칠째 자리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미세먼지와 관련된 각종 규제나 정책들을 쏟아내지만 딱히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강원도교육청에서는 초등학생들의 건...

[신문은 내 친구] 4대강 보 해체와 상시 개방에 대한 장단점을 알아보

2019-03-12

우리가 흔히 말하는 이명박 정부 시절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의 정확한 명칭은 `4대강 유역 종합 개발'이다. 우리나라 4대강 유역은 국토 면적의 63.7%, 인구의 62.0%, GNP의 67.0%, 경지 면적의 53.7%, 수자...

[NIE 칼럼] 활자가 빛이 되어

2019-03-07

신문은 아이들의 가슴속에서 느낌을 일깨워 줘

약속의 시간에 언제나 내 집으로 오는 신문을 받는다. 그 작고 가벼운 지면에는 이 세계가 담겨 있는 것을 본다. 신문은 모든 독자에게 꼭 같은 것을 보여준다. 그렇지만 그것을 받아들고 읽는 사람들의 생각이나 눈높이나 관심사에 따라 신문의 활자가 밝혀주는 빛의 강도는 달라진다. 관심의 각도와 마음의 평정이 비뚤어지면 역설...

[신문은 내 친구]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되면 금강산 관광도 재개될까

2019-03-05

2008년 북한군의 총격 사건으로 우리 국민이 사망하면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올해로 11년째다. 실향민들과 이산가족들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이 그토록 가보고 싶어하던 금강산 관광 재개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차례에 걸친 ...

[신문은 내 친구] 우리사회 반려동물 문화의 현주소를 알아보자

2019-02-19

강릉의 한 애견 분양 가게에서 분양받은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강아지를 집어 던지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던져진 반려견은 결국 사망했다. 분양인은 경찰 조사에서 가게 주인과 말다툼을 벌이...

[NIE 칼럼] NIE는 아이디어 뱅크

2019-02-19

스크랩된 기사들은 나만의 오랜 친구

내가 컴퓨터를 처음 대면한 것이 1983년쯤이다. 당시는 8비트 컴퓨터였다. 이제 와 생각하니 그 컴퓨터는 인공지능이라 부르는 요즘의 밥솥만도 못하지 않았나 싶다. 그런데도 나는 그때부터 컴퓨터에 빠져 살았다. 호기심 때문만은 아닌 ...

[신문은 내 친구] 우리 지역에서 일어난 치열했던 독립만세운동 알아볼까요

2019-02-12

1910년 한국이 일제에 의해 강제로 병탄된 뒤 많은 의병과 일반 국민이 전국 각지에서 독립운동에 나섰다. 조선총독부는 무력으로 가혹한 탄압을 자행하는 한편, 우리 민족 고유 문화를 말살하고 경제적 지배를 강화해 우리 민족의 정당한 ...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9 Kanwonilbo.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33)258-1000  어린이강원 : 033-258-1390, 1592
어린이강원일보 홈페이지의 컨텐츠에 대해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