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강원일보

>

 

 

NIE

현재 페이지 : 1     총 페이지수 : 114

[신문은 내 친구] NIE 활동 -  질병이 된 게임이용장애

2019-07-08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질병분류 기호 11차 개정안 회의에서 ‘게임이용장애(중독)’를 알코올이나 담배 중독처럼 공식적인 질병으로 분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새 개정안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194개 WH...

[신문은 내 친구] 음주운전 “적발 즉시 처벌 vs 법적 절차 우선”

2019-07-02

찬성 음주단속 걸려도 바로 처벌 적용 안돼 처분 전까지 잠재적 음주운전과 같아 반대 확정전까지 무죄추정의 원칙 따라야 예방적 효과 거둘 수 있는 법령 정비 2018년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군 복무 중 휴가나온 ...

[신문은 내 친구] 강원일보와 함께하는 NIE

2019-07-02

 -음주운전, 완전 금지를 해야할까 단속과 처벌기준을 강화해야 할까?-   2018년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군 복무 중 휴가나온 윤창호씨가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 안타까운 청년의 죽음으로 우리 사회는 음주운전에 관대하던 기존의 처벌 기준을 고쳐 강화해야야 한다는 ...

[포토뉴스]교동초 직업체험 프로그램

2019-06-19

[NIE 칼럼] 지역신문에는 情과 숨결이 있다

2019-06-04

툭, 새벽 찬 공기를 가르는 낮고 순한 소리, 레인지 위에 얹은 찻물에 물방울이 하나둘 떠오를 때쯤이면 영락없이 현관 앞에 당도하는 신문의 기척이다. 세상 이야기를 한 아름 품고 와서 풀어놓는 손님을 맞는 설렘으로 1면 톱기사부터 찬찬히 읽기 시작, 24쪽 전면 광고란의 광고이면서 감성을 담아내는 내용까지 독파하고 나면 ...

[신문은 내 친구] `소년법 폐지 vs 교화와 선도' 청소년 범죄의 해결책은?

2019-05-31

지난 23일 춘천지법 제1행정부(재판장:성지호 부장판사)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의결에 따른 학교장의 전학 처분에 불복해 가해 학생 고교생 A군이 청구한 처분 취소의 소를 기각했다. 지속적으로 동급생을 괴롭히고 폭행까지 행사한 가해 학생에게 내려진 전학 처분은 정당하다는 재판부 판단이 나왔다. A군은 2017년 말부터 ...

[NIE 칼럼] 오염되지 않은 기사로 사회의 아픔 치유되길

2019-05-29

초등 저학년 시절 “내일 아침 00일보.” 내 또래 친구는 날마다 저녁 시장을 신문 뭉치를 끌어안고 외치고 뛰어다녔다. 어느 날 친구에게 얼마나 버느냐고 물어보았다. 친구의 신문팔이가 생각보다 괜찮아 보였다. 저녁에 식구들이 모...

[신문은 내 친구] 출생아수 사상 최저치 기록한 강원도가 인구절벽 넘으려면

2019-05-21

최근 도내 출생아 수가 집계 이래 사상 최저치를 갱신(강원일보 2019년 4월25일자 4면 보도)한 가운데 춘천, 원주 등 도심지역에서도 출생아수가 0명을 기록해 인구 감소의 심각성을 보여줬다. 강원도에 따르면 지난해 춘천시 북산면, 원주시 부론면, 삼척시 노곡면, 철원군 근북면 등 도내 4곳의 면 지역에서 출생아...

[NIE 칼럼] 강원일보와 동행한 60년

2019-05-21

강원일보는 올해로 창간 74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창간 특집 강원일보 73년 발자취 `격동의 현대사'를 읽었던 생각이 떠오른다. 강원일보와 함께한 시간 60년, 감회가 새로웠다. 6·25전쟁을 겪었다. 고향 황해도 신계군을 찾아가던 아버지가 정착한 곳이 철원이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피난지에서 돌아가셨다. 초등학교 4학...

‘2019 청소년 생명존중 NIE(신문활용교육) 패스포트’를 무료로 배포

2019-05-20

한국신문협회는 생명존중정책민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전국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2019 청소년 생명존중 NIE(신문활용교육) 패스포트’를 무료로 배포한다. 이번 패스포트는 ‘청소년의 자존감·사회적 소통능력’과 관련된 신문 기사를 읽고 패스포트에 제시된 생명존중 관련 과제를 학생들이 수행하는 NIE 워크북이다. ...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9 Kanwonilbo.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33)258-1000  어린이강원 : 033-258-1390, 1592
어린이강원일보 홈페이지의 컨텐츠에 대해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