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강원일보

 

 

국어 - 재미있는 글쓰기

현재 페이지 : 1     총 페이지수 : 5

체험하고 계획한 일 글로 표현

2018-07-19

아이들 시를 읽다 ④

우리 어린이들 여름방학 계획은 세웠는지요. 지난 1학기 우리 반 아이들이 엄청 바빴어요. 여러 체험활동과 프로젝트 수업이 있었거든요. 첫 번째는 자전거 라이딩. 고성 아야진에서 속초까지 자전거 라이딩을 다녀왔어요. ...

좋은 글을 쓰려면 영혼을 담아라

2018-07-05

글쓴이 생활 묻어있지 못하면 그것은 ‘남의 글’에 불과할 뿐 먼저 좋은 생활부터 실천해야 글을 잘 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져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고민하게 되는 문제일 것이다. 글쓰기...

감동이 있어야 비로소 ‘시’가 된다

2018-06-21

좋은 시 어떻게 쓸까요?

아이다운 발견을 소박한 자기 말로 쓴 어린이 시를 만나면 반갑다. 서툴게 쓴 말들이 말을 걸고 장면이 절로 떠올라 마음이 환해진다. 하지만 또 이런 생각을 지어내 썼구나 싶은, 낡고 뻔한 시를 읽고 나면 마음이 괴롭다. 흔히 짧게...

경험한 내용 글로 표현하기

2018-06-14

아이들 시를 읽다 ③

비에 관한 추억 느낌 글로 적기 봄인데 비가 많이 와요. 학교 텃밭에 아이들과 옥수수를 심었는데 따로 물을 주지 않아도 될 만큼 비가 충분했어요. 잡초가 빨리 자라긴 해도 잦은 비 때문에 뽑기가 수월해요. 작년 이맘땐 비가 ...

시는 발견의 미학이다

2018-05-24

행복한 시 쓰기

시는 쓰는 것이 아니라 줍는 것이다. 시는 어릴 적 보물찾기 놀이처럼 감추어져 있는 것을 찾아내는 것이다. 시는 낚시처럼 낚는 것이다. 나에게 있어 시는 줍는 것이고, 찾는 것이고, 낚는 것이다. 그래서 어렵지 않다. 여기저기에 떨어...

쓰고 싶은 것을 자기 말로 써라

2018-05-17

자기말 잃지말고 자신의 생각·느낌지켜야 남의 글 흉내 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어린이신문에 난 글을 보고 놀랄 때가 있다. 생각이나 발견이 너무 비슷하기 때문이다. 교과서에서 읽은 글, 동시집, 어린이글 모음 등에서 본 글이...

짝 바꾸기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은

2018-05-10

아이들 시를 읽다 ②

짝 바꿀 때 심정 글로 표현하기 한 달에 한 번 짝을 바꿔요. 6년 동안 같은 반이었으면 짝이 누가 되든 별로 상관없을 것 같은데, 6학년 학생들의 생각은 다른가 봐요. 저는 이 학생들을 4학년 때부터 담임을 맡고 있어요. ...

한자박사

2018-04-19

원용석

침묵보다 말과 글로 표현할 줄 아는 것이 실력

2018-04-19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사람

4차 혁명 인공지능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인재 필요 자신의 생각을 말과 글로 자신 있게 표현할 줄 알아야 급변하는 미래 사회 창의적으로 적응할 수 있는 사람 침묵이 미덕인 시대가 있었다. 그 시대는 과묵이 겸손이고 실력이었다...

작고 사소한 일이 시가 되고, 이야기가 되고

2018-04-12

겪은 만큼 쓰는 귀한 글 진짜 내 글

봄 콩 숭가다/ 들에 쑥 뜨더다/ 집에 와서 이불 빨래해다/ 밭에 가서 도래밭 쪼사다/ 도래씨 흐터다/ 머리 염색도 해다/ 오늘 디기 바빠다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인가 싶겠다. 꼭 한글을 이제 막 깨우친 1학년 아이가 더듬더듬 쓴...

[1] [2] [3] [4] [5]

 

 

 Copyright ⓒ 2018 Kanwonilbo.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33)258-1000  어린이강원 : 033-258-1390, 1592
어린이강원일보 홈페이지의 컨텐츠에 대해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