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강원일보

>

 

 

맑은 샘

현재 페이지 : 1     총 페이지수 : 3

방학기간 해보고 싶은 나만의 버킷리스트

2018-12-27

즐겁고 행복한 겨울방학 만들기

12월입니다. 절기상 겨울이지요. 겨울은 한 해의 네 철 가운데 넷째 철. 가을과 봄 사이이며, 낮이 짧고 추운 계절로 달로는 12∼2월, 절기(節氣)로는 입동부터 입춘 전까지를 이릅니다. 인디언들은 겨울을 태양이 잠드는 시간이...

친구는 소중한 파트너… 예의 갖추고 소중히 여겨야

2018-12-13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22

친구란 말의 뜻은 한자에서 온 말이지만 우리나라 말처럼 흔히 사용되는 말입니다. 오랫동안 친하게 지낸 사람이란 뜻입니다. 학교에 오면 교실 안에는 많은 친구가 있습니다. 그러나 한 장소에서 오래 있다고 해서 모두 친한 사람이 ...

예고 없이 찾아와 괴롭히는 감기, 순우리말은 ‘고뿔’

2018-12-06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21

똑똑 들어가도 되나요? 문 앞에 감기 마녀가 또 있다. 이번에는 노크까지 한다. 얼마나 나를 좋아하는지 몇 년째 쫓아다닌다. 그녀의 대화 방식은 늘 비슷하지만 가끔 자기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화를 많이 낸다… 내가 심심해하면 콧속에 강아지풀을 넣어 간지럽히며 장난을 건다. 콧물보다 자기가 더 신나 미끄럼틀을 타...

‘성공한 자신의 모습을 상상해 보자’

2018-11-22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20

이미지화는 창의적인 삶 속에 중요한 원천 고양이를 그리고 싶으면 호랑이를 상상해 자신이 실패할 것만 생각하고 있으면 그 사람은 내내 실패만 할 것이 틀림없습니다. 반대로 자신이 성공하는 것만 상상한다면 어떤 강력한 힘에 의해 그렇게 될 것입니다.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 친구는 재능도 있어...

민주시민교육, 권리와 책임 사이

2018-11-15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19

어려서부터 생활습관 속에 책임교육 필요 공적 건물 훼손시키면 책임 따름 인식해야 체육선생님이 급하게 올라와서 학교 식당 3층 유리창이 깨졌다고 알려주시네요. 스포츠 클럽 축구반 학생이 공을 높이 올려 차서 깨졌다는 것입니다. ...

소크라테스가 매일 웃으며 살았던 이유

2018-10-25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18

어떤 환경 속에서도 긍정적인 마음 가져야 행복 세상에 가장 귀한 것은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 지금으로부터 2,488년 전에 그리스에 살면서 문답법을 통해 잘못된 지식을 지적하면서 당사자가 진리를 찾도록 하는 산파술로 유명한 철...

무엇이든 열심히 하면 행복해 진답니다

2018-10-11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17

성취를 하면 뇌에서 행복한 감정 느껴 자신에게 주어진 일 성실하게 최선을 여러분 러시아의 소설가이자 교육자인 톨스토이가 쓴 다섯 편의 동화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란 질문을 우리에게 줍니다. 그러면서 다섯 편의 동화...

쑥에서 지혜를 마늘에서 인내심을 배운 곰, 결국 사람이 돼

2018-10-04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16

어려운 환경에 처했을 때 지혜 발휘해야 참지 못하고 포기하면 행복해질 수 없어 사람이 되고 싶은 곰과 호랑이가 하늘에서 사람 세상을 관장하는 환인을 찾아 갔습니다. “하늘을 밝게 비추시는 환인이시여! 우리를 사람으로 만들어 주십시오. 사람으로 살면 참 행복할 거 같습니다.” “그래 사람이 되고 싶구나! 사람...

놀림 당하는 것, 신체폭력만큼 힘들어

2018-09-20

맑은 샘의 학교 이야기 15

별명 부르기 전, 친구 입장 되어 생각하기 그 사람의 현재와 미래가 들어 있는 이름 이름을 동물의 이름으로 바꿔 부르면 곤란 한 친구가 복도에 우두커니 서 있었습니다. 다가가서 웃으며 ‘안녕’ 하고 인사를 건넸는데도 무표...

지구에서 가장 살기좋은 나라 ‘호주’

2018-09-06

개인존중, 평등의식, 동지애가 강한 나라 왕따·학교폭력·인종 갈등 없는 좋은 나라 마을 만들 때 제일 먼저 공원부터 조성 긴 여름방학 동안 잘지냈는지요. 이번 여름방학은 유난히 더워서 힘든 여름나기를 하였을 거라 보여지네요...

[1] [2] [3]

 

 

 Copyright ⓒ 2019 Kanwonilbo.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33)258-1000  어린이강원 : 033-258-1390, 1592
어린이강원일보 홈페이지의 컨텐츠에 대해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